All About Japan

쿨하게 혹은 핫하게! 소바 레시피 3

| 일본인 , 어바웃 소바

추운 겨울의 추위를 녹이고, 여름날의 더위를 날리는 방법은? 저희가 소바를 맛있게 먹는 방법 세가지를 소개해드립니다! 간장 소스가 들어간 매운 소바 샐러드, 더위를 물리칠 개운한 '자루소바' 그리고 새해에 먹는 전통적인 방법! 이 레시피를 하나하나 소개할게요!

자루 소바

'자루소바'는 메밀으로 만든 소바를 '쯔유'라고 하는 간장을 기본으로한 소스에 찍어먹은 차가운 일본 요리입니다. '자루'는 일본어로 '체'를 말하며, 이는 에도시대 (1603-1868)에 소바를 대나무 체에 올려 대접한 것으로부터 유래했습니다.

저희는 홈메이드 '멘쯔유' (면을 위한 쯔유)를 만드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물론, 일본이나 한국에서도 흔히 쯔유 소스를 구입할 수 있습니다. 비디오를 보고 간편하고 맛있게 쯔유를 만들어보세요.

매콤한 소바 샐러드

자칫 밋밋할 수 있는 소바를 매콤한 샐러드로 만들었습니다! 만드는 방법은 간단해요! 소바 위에 허니 소스 드레싱을 얹고 그 위에 파 그리고 고수를 장식으로 얹으면! 짜잔!! 20분 안에 맛있는 매콤한 소바 샐러드의 완성! 전체 레시피는 위의 비디오에서 확인해주세요!

당신만의 소바 샐러드를 만들 수 있어요! 정말 맵고 칼칼하게 드시고 싶으면, 고추를 넣고, 샐러드보단 메인으로 드시고 싶으면, 오이나 당근을 채썰어 넣어주세요! 소바는 스파게티면보다 훨씬 빨리 익으니 이 점은 유의해주세요. 소스는 미리 만들어도 되지만, 소바 면 자체가 소스를 굉장히 잘 흡수하기 때문에 면을 미리 소스에 담지 마세요~

따뜻한 소바 스프

바삭바삭한 새우튀김, 어묵 그리고 약간의 고수를 뜨끈뜨끈한 국물에 담겨있는 소바 면에 올려주면 끝! 이 음식은 제가 좋아하는 새해 전날 음식이지요. 일본에선 한 해의 마지막 날에, 이 따뜻한 소바를 먹습니다.

근데 왜 새해 전날에 이걸 먹지요?

새해 전날은 일본에서 '오미소카'(大晦日)라고 부르며, 이 날에는 소바를 먹습니다. 이 소바는 토시코시(年越しそば)혹은 해-넘김 소바라고 부르지요. 일본 전국 각지에서 부르는 이름은 다르지만, 기원은 에도시대 (1603-1868)이며, 토시코시 소바를 먹은 이유로는,

• 가늘고 긴 국수가 장수를 의미
• 메밀은 어떠한 환경에서도 잘 자라서, 힘과 회복성을 의미
• 금세공인은 금가루를 모을때 이 메밀을 사용해, 메밀은 금전운을 나타냄
• 면이 질기지 않은 소바는, 잘 잘라져 한 해의 고난과 역경을 금방 끊어낼 것을 상징

이러한 이유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