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Japan

도쿄 사케 매니아의 천국 MIDETTE

| 사케 , Simply Wonderful. TOHOKU.

한국의 약 3.8배 면적인 일본은 크기만큼이나 지역 특산물도 다양하다. 식자재도 다르고 물맛이 다르다 보니 쌀 맛과 술맛도 차이가 난다. 도쿄의 매력 가운데 하나는 각 현의 안테나샵이 진출해 있어 현지의 대표 음식과 특산물을 경험하며 지역 특성에 맞는 다양한 마케팅을 엿볼 수 있다.

차별화 전략으로 인근 식당 경영자들에게 식자재로 높은 인기!

차별화 전략으로 인근 식당 경영자들에게 식자재로 높은 인기!

니혼바시 주변과 신바시, 긴자, 유락초에 이르는 시내 중심에 모여있는데 지방정부에서 운영하다 보니 홍보 차원으로 현지 물가로 판매하는 때도 있다.
“MIDETTE”는 “와서 봐!”라는 후쿠시마 방언이며 정식명칭인 “니혼바시 후쿠시마관”의 애칭으로 후쿠시마현 안테나샵이다. 하루 평균 1 천여 명 이상이 찾는 “미뎃테”의 주요 고객은 인근 직장인들과 후쿠시마를 응원하는 일반인들이며 도쿄올림픽은 앞두고 매장 근처에 짓고 있는 호텔이 완공되면 방문객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샵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500여 종류의 다양한 술 제품

샵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500여 종류의 다양한 술 제품

이곳에서 가장 인기 있는 제품은 후쿠시마산 “사케”와 전통 과자로 약 500여 종류의 술을 취급하고 있다. 2017년 아베 총리가 주최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만찬에 등장한 사케도 후쿠시마 아이즈와카마츠시에 있는 츠로노에 주조의 준마이긴죠 “유리(ゆり)”다. 또한, 영국 런던에서 매년 개최되는 IWC(국제 와인 챌린지) 일본 술 부분에서 2018년의 최우수상[챔피언-사케]를 수상한 “오쿠노마츠주조”는 3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양조장이다.

재구매율이 가장 높은 상품 "우마쿠테 쇼가"

재구매율이 가장 높은 상품 "우마쿠테 쇼가"

재구매율이 가장 많은 인기상품은 생강 절임 “우마쿠테 쇼가”로 특제 간장에 잘게 썬 생강과 다시마와 들깨를 넣은 양념으로 밥에는 물론 파스타 소스로도 인기가 많은 조미료다. 이 밖에도 라면과 말고기 회도 인기가 많다.

트럼프대통령 만찬주로 사용한 "유리"(왼쪽)와 2018 IWC(국제 와인 챌린지)일본술부분 최우수상을 수상한 [오쿠노마츠]

매장의 음식 코너에서는 일본 3대라면 가운데 하나인 “기타카타 라면”을 현지 인기 가게 주인이 2~3일 단위로 직접 상경할 때면 현지 맛을 경험할 수 있다. 농산물 등도 현지 생산자가 직접 매장에서 고객들에게 상품을 설명하고 판매하고 있는 행사코너도 있다.

• 일본 3대라면 : 삿포로라면, 하카타라면(후쿠오카), 기타카타 라면(후쿠시마현 기타카타시)으로 삿포로라면은 된장 베이스에 구운 돼지고기와 채소가 특징이며 기타카타라면은 간장 맛으로 투명하고 담백한 맛이 특징이다. 하카타라면은 진한 돼지 육수와 딱딱한 면이 특징이다.

"아카베코"는 빨간 젖소로 아이즈지방의 전통 완구다. 목이 상하좌우로 움직이며 건강과 순산을 기원하는 기념품으로 사용 된다.

일반인들이 가장 걱정하는 부분인 방사능 검사에 대해서는 동일본지진 다음 해인 2012년 5월 설립된 “후쿠시마의 은혜 안전 대책 협의회”에서 현 내에서 생산되는 모든 농산물과 과일, 채소 그리고 수산물의 방사성물질 검사 결과를 공표하고 기준치를 초과하는 제품에 대해서는 출하가 제한되고 있어서 안심해도 좋다는 매장 관계자의 설명이다.

“MIDETTE”에서 가장 인기 있는 프로그램은 원 코인(500엔)으로 후쿠시마산 사케 3종류를 마실 수 있는 메뉴다. 주간 단위로 사케 전문가가 품종을 바꿔 추천하고 있으며 간단한 안주(200엔)와 함께 술을 고를 수도 있어 주말에는 낮술을 즐기는 애주가들에게 인기가 많다고 하니 도쿄여행 중 니혼바시-도쿄역 코스를 관광할 때 추천한다. 일주일 단위로 바뀌는 사케 시음 프로그램은 500엔으로 각기 다른 맛의 일본 술을 3잔 마실 수 있다.

• 준마니긴조 : 쌀의 정미 비율(깎아내는 비율)이 60% 이하인 술이며 50% 이하는 “다이긴조”라고 부른다. 즉 쌀의 중심부에 가깝게 원료를 쓸수록 고급술로 알려져 있고 참고로 우리가 먹는 밥은 정미율 90%다. 일본에서는 준마이급 이상은 차갑게 즐기며 품질이 낮은 사케를 데워 마시는 경향이다.

마케팅의 귀재란 말이 나올 정도다. 후쿠시마 출신인 니시씨는 2018년 일본 대표 축구팀 요리사로 그가 만든 드레싱을 상품화한 지자체의 마케팅이 돋보인다. 니=2,시=4, 이름에서 가져온 브랜드24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