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Japan

일본의 국민 술안주 ‘닭꼬치’ 3부

|

일본에 불교가 전파된 이래로, 육식을 삼가는 것이 오랫동안 관습으로 인식되었었다. 특히, 농경 사회에서 노동의 핵심이 되는 소와 돼지를 먹는 것은 생각할 수도 없는 일이었다. 축산업 대표적인 가축인 닭 대신, 사람들이 비둘기와 오리와 같은 야생 조류를 사냥해서 식사로 보충했다. 역사적 기록에 "야키토리"라는 어원은 에도 시대에 처음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 코모로 성에서 만찬 일부로 소개되었고 야생 조류를 조리한 것이 아닐까 추측하고 있다. 이자카야의 대중적인 음식으로 자리 잡아 부위별로 10가지가 넘는 야키토리를 제공하고 있다. 따끈따끈한 닭꼬치는 술안주로 제격이며 가격도 저렴하다.

난코츠

확실하게 맛이 나는 부위는 아니지만, 오도독 씹히는 식감이 특징인 오도독뼈 꼬치. 닭의 연골은 크게 두 종류로 닭의 가슴살 부위의 연골과 무릎 부위의 연골로 나뉜다. '야겐'이라 부르는 가슴 연골은 삼각형 모양으로 호불호가 갈리는 부위지만, 씹는 맛이 있어 술안주로 제격이다. 동글동글한 무릎 연골은 오독오독 씹는 맛이 살아있어 숯불에서 구운 맛의 향연을 음미할 수 있다.

부위: 닭의 오돌뼈

츠쿠네

츠쿠네는 다진 닭고기와 달걀, 녹말로 반죽을 만들어 경단 모양으로 빚은 꼬치구이다. 츠쿠네라고 해도 가게마다 들어간 재료가 다르다. 꼬치는 크게 소금과 간장 두 가지로 간을 한다. 간혹 특제 향신료 또는 고추냉이로 맛을 내는 가게도 있어서 여러분이 즐겨 찾는 맛으로 주문을 하면 된다.

부위: 다진 닭고기 경단

스나기모

스나기모는 인기 메뉴 중 하나인 닭의 위, 닭 모래주머니다. 조류는 치아가 없어 이를 대신해 가끔 삼키는 작은 모래알을 걸러내는 소화기관이 있는데, 닭 모래주머니가 근육의 힘으로 닭이 삼키는 음식을 으깨는 내장형 이빨 역할인 셈이다. 닭똥집이라 흔히 부르는 이 부위는 탄력 있고 물컹거리는 식감이 특징이다. 육즙이 적고 냄새도 적어서 고기 본래의 맛을 즐길 수 있다. 맛이 진한 타래 소스보다는 소금과 후추와 더 어울린다.

부위: 닭 모래주머니(닭똥집)

세세리

세세리는 맛있지만 먹기 어려워서 닭고기 미식가들만 그 맛을 안다고 하는 목살 부위이다. 역시 자주 움직이는 부분이라 부드러우면서 쫄깃하다. 목살 특유의 감칠맛이 응축되어 있다. 일본에서는 굵은 뼈는 제거하고 살만 발라내 닭꼬치로 가공해서 판다고 한다.

부위: 닭 목살

심장

하츠는 심장을 뜻하는 영어 'heart'를 일본식으로 발음한 단어에서 파생된 이름이다. 닭의 심장은 한 마리에 한 개만 나와 희소성이 높은 특수 부위이다. 닭의 심장은 맛이 진한 편이지만 간과 비교하면 특유의 독특한 맛이 덜 느껴진다는 의견이 많다. 재료 특성상 철분의 풍미를 맛볼 수 있다. 심장의 내막을 뒤집어서 원뿔꼴로 만든 "마루하츠"도 있는데, 일반 심장보다 지방질이 붙어 있어 식감이 부드러운 것이 특징이다.

부위: 닭의 심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