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Japan

오토시: 이자카야의 의무적인 애피타이저

| 이자카야 , 일본인

오토시 혹은 츠키다시라고 불리는 이 음식은 술을 판매마는 이자카야에서 내오는 애피타이져입니다. 이자카야에서 소프트 드링크를 마셔도 나오지요.
문제는 당신이 먹게될 오토시는 어떤 요리인지도 모른다는 겁니다. 그리고 시키지도 않았는데도 한 사람 당 약 200-500엔 정도의 비용이 청구되지요.

오토시는 수 세기 전부터 일본 이자카야에서 행해져온 관습입니다. 손님들의 자릿세 개념으로 오토시 비용을 받았습니다. 즉,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음식 제공과 함께 테이블을 확보하는 일본의 오랜 관습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청구서에 오토시 비용을 빼줄 것을 원하는 곤란한 손님의 요청에도 대처할 수 있습니다.

오토시의 한자는 通る (토오루)는 지나가다, 두 길의 사이를 잇다의 의미입니다. 소량의 오토시로, 손님이 시킨 음식이 나오는 동안 허기지지 않도록 계속 배를 채워주기 때문에 오토시라는 이름이 붙었다라는 설이 있습니다.
다른 설로는, 이자카야 종업원이 주방에서 테이블까지 끊임없이 오토시를 손님이 오는 대로 서빙해주기 때문이라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서구권에서는 펍에 가서 안주 없이 술만 마시고 오는 개념이 강한데, 일본의 이자카야에선 술과 함께 꼭 음식이 나온답니다. 그리 나쁘지 않은 아이디어 같네요.

전체 기사 읽기: en.rocketnews24.com

관련기사:
Tokyo’s cat pub, the cat cafe for grown-ups.
Tokyo realtor will give you hundreds of dollars of anime decorations for your new apartment.
The delicious food of Japan’s gourmet hospitals: Ramen, hotpot, smoked duck, an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