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Japan

지역별 추천 맥주 3편

| 이자카야 , 맥주

일본은 지방마다 소규모 양조장에서 한정적으로 제조 판매하는 지역 맥주가 있다. 그 지역의 맥주라는 뜻으로 지비루(地ビール)라 지칭한다. 규모가 작다 보니 소량으로 출시하며 특정 지역에서만 판매할 수 있어 희소성이 크다. 양조장마다 지역 고유의 개성과 특색이 담겨있어 다양한 맥주가 존재한다. 도수, 향, 맛이 천차만별이라 맥주 선택 폭도 한국 맥주 시장에 비해 넓다. 본인의 개성을 표현하고 드러나길 좋아하는 일본 젊은 층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부엉이 맥주 "히타치노 네스트"

부엉이 맥주로 잘 알려진 히타치노 네스트는 일본 최고의 부티크 맥주이자 페일 에일 맥주이다. 히타치노 네스트는 이바라키 현 나카시 고오노수(鴻巣)에서 처음 만들어져서 '둥지(巣)'라는 지명을 따와 네스트 맥주라 이름을 지었다. 1823년부터 8대째 사케를 제조해 오던 키우치 양조사는 각각의 맥주 개성에 맞는 산지에서 재료를 엄선하여 세계 유일무이한 맥주를 양조하고 있다. 페일 에일(Pale Ale), 바이젠(Weizen)에 사용되는 보리는 영국에서, 엠버 에일(Amber Ale) 사용되는 캐러멜 보리는 벨기에에서 직수입하여 양질의 수제 맥주를 만든다.

히타치노 네스트는 상 복도 많아서 매년 국제 크래프트 비어 대회에서 수상하며 일본 수제 맥주의 권위와 저력을 뽐내고 있다. 몇백 년에 걸쳐 사케 양조만 고집하던 기업이 90년대 초반에 뛰어든 맥주 사업은 새로운 도전이었을 것이다. 기술력과 자본 부족으로 초반에는 고생했지만, 사케 양조의 풍부한 경험과 근성, 감성으로 모진 시련을 극복해냈다.

짧은 맥주 양조 역사에도 세계인의 사랑을 받으며 10여 종의 다양한 에일 맥주를 선보인다. 최근 신제품으로 출시된 세종(Saison) 맥주와 라거(Lager) 맥주는 기존의 에일 맥주와는 조금 다르다. 세종 맥주는 사케를 제조할 나오는 쌀 누룩을 이용해서 만든 것인데, 누룩의 달콤함과 효모 자연의 산미가 특징이다. 유자 향을 첨가해서 누룩의 달콤한 맛을 돋보이게 했다. 라거 맥주는 하면(下面) 발효 맥주로 보리의 단맛, 호프 고유의 향과 맛을 잘 살린 밝은색의 라거 맥주이다.

미소 된장을 넣은 이색 맥주 "킨샤치"

샤치호코(鯱, しゃちほこ)는 몸은 물고기이고, 머리는 호랑이, 꼬리는 항상 하늘을 향하고 있고, 배와 등에는 날카로운 돌기가 나와 있는 상상 속의 동물로 나고야의 대명사 중 하나이다. 킨샤치는 금으로 만든 샤치호코를 의미한다. 나고야의 상징인 킨샤치를 브랜드로 삼은 지역 맥주 '킨샤치'는 회사 로고에도 킨샤치를 그려 넣어 소비자로 하여금 호기심을 유발한다.

킨샤치 맥주(金しゃちビール)의 주요 시장은 나고야 일대로 맥주 양조에 현지 전통을 고스란히 담아낸다. 양조장에서 제조되는 맥주로 일본식 된장 "미소"를 넣은 아카 미소 라거(赤味噌ラガー)와 핫쵸 미소 라거(八丁味噌ラガー)와 같은 이색 맥주로 유명하다. 미소 맥주는 닭 날개를 요리한 타바사키와 나고야 지역 음식과도 궁합이 좋다.

공예 맥주의 선구자 "돗포 맥주"

미야시타 슈조는 일본에서 수제 맥주를 제조하기 시작했을 때부터 사케 양조를 하던 창업주가 맥주를 만들겠다고 대담하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일본 내에서도 유명하지만, 일본 이외의 해외에서는 돗포 맥주를 제조하는 업체로 더 잘 알려져 있다. 오카야마에 본사를 두고 있는 미야시타 슈조(Miyashita Shuzo) 1995년부터 돗포 맥주를 양조하여 '일본 공예 맥주의 선구자'라는 명성을 얻었다.

"돗포 맥주"는 따뜻하고 온난한 기후의 오카야마현에서 살아있는 효모를 첨가해서 수제 맥주를 제조해 왔다. 사케 양조에도 알맞은 재료를 선택한 것은 탁월한 안목이었다. 독일과 체코에서 직수입한 최고급 맥아, 홉, 효모와 오카야마에서 농사지은 특급 쌀을 재료로 만든 맥주는 맥주 양조 전문가 Wolfgang Rajal에게 기술 교육을 전수받아 온 스텝의 손에서 깊은 풍미와 향을 자랑하는 14종의 맥주로 탄생했다.

유럽 전통 맥주인 필스너(Pilsner), 둔켈(Dunkel)과 슈바르츠(Schwarz)와 더불어 독특한 산미가 돋보이는 오마치 쌀로 만든 라거 맥주와 오카야마산(産) 머스캣 또는 복숭아 등의 과일로 양조한 맥주가 주목받고 있다. 올봄에 출시한 초콜릿 맥주 사쿠라 료조(체리 주스를 이용한 스파클링 로즈 와인)처럼 계절별로 한정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가장 최근에는 마신 후에 만족감이 가장 우수한 임페리얼 에일 맥주를 판매하고 있다. 알코올 함량 7.5%로 다른 맥주에 비해 다소 높은 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