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Japan

일본에서 꼭 한 번 마셔봐야 할 호로요이

| 사케 , 노래방

일본에서 살다 왔다면 일본 주류 문화가 상당히 발달했다는 것을 깨달을 수 있는데 그 차이가 다양한 술의 종류와 항목에서 온다고 본다. 같은 술을 마셔도 탄산수, 과즙, 얼음, 물 등과 섞고 보는 일본 술 문화에서는 수십 가지의 메뉴가 존재한다. 이렇듯 소주 역시 일본에서는 다른 술과 섞어서 마시며 계절별로 출시되는 제품이 조금씩 다르다. 한국에서는 차갑게 마시는 게 일반적이라면, 일본에서는 희석한 소주에 탄산수와 레몬 또는 탄산수와 과즙을 첨가해 달콤한 맛의 소주를 즐겨 마신다.

츄하이(チュ-ハイ)는 '소츄하이보루(焼酎ハイボール)' 합성어의 줄임말을 일컫는데 소주에 약간의 과즙과 탄산을 넣은 알코올 함량 3%~8%의 일본식 칵테일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국내에 가장 잘 알려진 츄하이 캔 제품으로 '호로요이'가 있다. 하이볼보다 다양한 맛을 첨가해서 포도, 레몬, 매실, 복숭아, 딸기, 자몽, 라임 등 수많은 종류가 출시되고 있으며 이 역시 '산토리'에서 나온 제품이다.

일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제품으로는 '아사히'에서 선보인 '디어핑크'라는 츄하이의 일종이 있다. 위스키도 소주도 아닌 보드카를 베이스로 사용해 복숭아, 망고, 샹디스파클 등 쉽게 즐길 수 있는 혼합 칵테일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