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Japan

청량감 가득, 깊이감 있는 일본 맥주로 스트레스를 날려 버리자!

알콜 노래방

맥주는 일본에서 가장 인기 있는 주류이다. 현재 일본 시장에서 판매되는 맥주 4사(社)인 아사히, 기린, 삿포로, 산토리에서 제조 판매하는 제품은 총 127종에 달한다. 발포주와 제3 맥주는 자체상표제품을 포함할 경우 200여 종이 넘게 판매되고 있으며 다양한 종류의 맥주가 지역과 계절에 따라 한정판으로 출시된다.

수제 맥주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확산되면서 일본 젊은 층 사이에선 대형 맥주 회사 제품이 아닌 소규모 양조장에서 빚은 수제 맥주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아직은 전체 맥주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1%로 낮지만, 일본 전국 200여 곳의 양조장에서 다양한 공예 맥주를 생산하고 있다. 그 예로 고구마 도시로 잘 알려진 사이타마현 가와고에에 가면 고구마를 원료로 만든 코에도 수제 맥주가 있는데 그 지역에서만 한정 판매하는 상품이라 시중에서는 찾아볼 수가 없다. 세계 최초로 고구마를 원료로 한 프리미엄 맥주로 깊이감 있는 고품질의 맥주라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 밖에도 지방마다 각각의 특색을 살린 여러 종류의 지역 양조장에서 생산되는 지역 특유의 맥주도 있다. 일본의 지역 맥주들은 '지비루(地ビール)'로 지칭되며 오키나와 본토에서만 마실 수 있는 오리온 드래프트 맥주, 일명 부엉이 맥주로 알려진 히타치노 네스트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