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Japan

인스턴트 유탕면이 생각나는 쇼유 라멘

| 라멘

전 세계 '미식'을 떠올려보면, 일본은 다른 국가의 음식과 뚜렷하게 구분할 수 있는 독자적인 음식문화로 가장 잘 알려진 나라이다. 날이 갈수록 그 인기가 더해져 일식을 즐기고자 일본을 찾는 방문객의 수가 해마다 느는 추세다. 물론, 누군가 일식을 언급하면, 대부분이 곧바로 스시를 떠올릴 것이다. 그렇지만 대다수의 일본인은 스시 못지않게 대중적인 음식인 라멘을 떠올린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가?

한국에서는 '끓는 물에 조리하는 인스턴트 유탕면'이 흔히 간식으로 일컫는 '라면'의 정의에 해당하고, 일본식의 생라멘은 '라멘'으로 구분하고 있다. 생명을 끓여서 우려낸 육수에 담아주는 일본식 대중음식이 바로 '라멘'인 셈이다.

돈코츠 라멘의 본고장 규슈 지방에서는 돼지 비린내와 구수한 맛이 진하게 우려낸 것을 선호해서 간도 센 편이지만, 도쿄에서는 돼지 뼈보다는 살을 발라낸 닭 뼈를 대량으로 넣어 닭 특유의 칼칼한 감칠맛이 나오게끔 곰국처럼 뽀얀 색이 나올 때까지 끓여준다.

한참 동안 끓인 닭 육수에 간장 소스를 배합해 간을 한 게 도쿄에서 가장 인기를 끌고 있는 쇼유 라멘이다. '쇼유(醤油 しょうゆ) 라멘'은 일본간장을 닭 육수에 소스로 넣은 후 얇게 구불거리는 면, 돼지고기 차슈 몇 장, 어묵, 가늘게 채 썬 실파와 김을 라멘 고명으로 얹은 도쿄식 라멘이라고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