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Japan

일본인의 장수 비결이 담긴 건강한 음식 1부

| 비건 , 건강한 일본 음식

일본은 세계 제일의 장수 국가이다. 100세 이상의 인구도 매년 계속 증가해 금년에도 더욱 증가할 것이 확실시된다.
일상적으로 건강을 지키는 것이 음식이라는 점에서 보면, 일본인들이 장수하게 된 배경에는 틀림없이「일본의 식문화 」가 있다. 이는 일본인들이 고대부터 전통적으로 먹어 온 「미식 문화」이기도 하다.「일식 」은 요즘 구미 각국을 중심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건강에 좋고 세포의 노화를 방지한다는 점에서도 매우 효과적인 요소를 풍부히 갖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인은 이 식사 덕분에 지구상에서 노화의 진행을 가장 효과적으로 늦출 수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만큼 나이에 비해 놀랍 도록 젊게 산다.

건강한 식단의 기본, 일국삼채

주식에 세 가지 반찬과 국, 이 「일국삼채」야말로 일본식 미식 문화의 원점이다. 이는 쌀을 물만으로 지은 밥에 된장국과 3종류의 찬이 들어간다는 의미이다. 주 찬거리 한 가지에 다른 찬거리 두 가지로 모두 세 종류로 이루어진다.

고대부터 이어져 온 이 식사법이 일국삼채로 자리를 잡은 것은 무로마치시대(室町時代,14~16세기)의 무사 계급이 먹던 문화가 기본적으로 오늘날까지 계승된 것이다.
주 찬거리에는 동물성 단백질인 생선을 먹는 경우가 많아 회를 비롯해 생선을 삶거나 굽는 등 다양하게 요리해 먹는다. 그 밖의 찬거리 중 하나는 감자나 무, 당근, 우엉, 다시마 등을 삶은 반찬이며, 다른 하나는 낫또, 두부, 콩자반, 나물 무침, 식초 무침 등이다. 또, 일국삼채의 기본에 반드시 들어가는 것이 채소 절임이나 우메보시(매실 절임) 등의 절임 종류이다.

요리 재료는 춘하추동 제철에 나는 것이 중심이다. 일본인이 이를 고집하는 이유는 제철 요리가 맛이 충실하고 그다지 조리에 신경을 쓰지 않아도 충분히 맛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진하게 간을 하거나 오랫동안 삶거나 하면서 그 재료가 본래 가진 비타민 종류나 약효 성분 등의 손실을 줄일 수 있다. 따라서 일본 음식은 간단하지만 자연스럽게 영양 효율이 높아진다.

녹차

일본 사람들, 특히 노인들은 하루에 수 차례나 녹차를 마신다. 녹차의 떫은 맛의 성분인 카테킨은 세포의 산화를 막고, 암이나 생활습관병 등을 예방한다. 녹차의 산지인 시즈오카현에서는 암으로 인한 사망률이 전국발생비율보다 20%나 낮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문어 식초무침

반찬으로 자주 먹는 식초무침 요리. 식초를 많이 먹으면 몸과 뇌 속에 쌓이기 쉬운 유산 등의 피로물질을 해 소하고 머리가 상쾌해진다. 사진은 삶은 문어와 파를 식초와 된장으로 무친 것. 일본인이 좋아해 자주 먹는 문어는 고단백 저지방 요리로 동맥경화나 시력의 노화를 막는 아미노산과 타우린이 많이 함유되어 있다.

두부

두부는 영양적으로 완전 식품에 가깝다. 피와 살이 되는 단백질, 뼈와 치아가 되는 칼슘이 풍부하다. 치즈의 단백질.칼슘 함량엔 못 미치지만 서양에선 '아시아의 치즈'로 통한다. 따지고 보면 치즈보다 건강에 훨씬 이로운 식품이다. 지방 함량이 치즈보다 훨씬 적다. 게다가 두부엔 혈관 건강에 해로운 포화지방이 거의 없으며, 콜레스테롤 함량은 '0'다. 열량(100g당 84㎉)도 치즈(312㎉)는 물론 생고구마(128㎉)보다 낮은 다이어트 식품이다.

우메보시(매실절임)

매화나무의 열매인 매실을 소금에 절인 후에 말리고 차 조기의 잎을 넣어 다시 절인 것. 주먹밥 속에 넣거나 차 와 함께 먹기도 한다. 사람의 타액속에는 노화방지 호르몬인 파로틴이 많이 함유되어 있다고 해서 산미가 강한 우메보시를 입에 넣고 타액의 배출을 촉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