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Japan

“나만의 멘타이코(明太子)”를 만들 수 있는 박물관, 후쿠오카「하쿠하쿠」

| 박물관 , 문화

후쿠오카(福岡)는 맛있는 음식점이 많은 지역으로,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많은 도시랍니다.
그런 구루메(グルメ) 도시 후쿠오카 시민이 매일 먹고 싶다고 생각하는 반찬이 있답니다!
그것은 바로, 아이도 어른도 모두가 좋아하는 멘타이코(明太子)랍니다.

이번에는, 하카타(博多)에서 태어난 멘타이코의 매력을 충분히 맛보고 나만의 멘타이코를 만들 수 있는「후쿠오카의 문화와 음식 박물관 하쿠하쿠ハクハク/이하:하쿠하쿠)」를 소개해 드려요!

멘타이코란?

멘타이코의 원료는 알래스카나 홋카이도에서 잡히는 명태의 알로 타라코(たらこ/명란젓)라고 불리고 있답니다.
원료인 타라코를 조미료에 담가 맛이 베게 한 것을 멘타이코라고 부릅니다. 고춧가루의 매운맛과 조미료 액의 맛이 섞여서 부드러우면서도 살짝 매콤한 맛이 난답니다. 이 양념에 재우는 멘타이코 제조법은 후쿠오카에서도 지금까지 영업을 계속하는「후쿠야(ふくや)」라는 가게에서 시작되어 지금은 일본 전역에 퍼져있답니다.

전체 기사 읽기: mcha-kr.com (한국어)

내 입맛에 맞는 멘타이코 만들기

하쿠하쿠에 오셨다면 꼭 체험해 보셨으면 하는 것은 멘타이코 만들기 체험이에요! 처음엔 멘타이코를 만드는 공부를 하고 그다음은 참가자들이 각각 좋아하는 맛으로 멘타이코를 만듭니다.
짠맛 등도 조절해서 자기가 좋아하는 맛으로 멘타이코를 만들 수 있습니다. 예약하지 않아도 당일에 빈자리가 있으면 한 명부터 체험할 수 있지만, 사전에 공식 홈페이지에서 예약하면 좋을 거예요!

전체 기사 읽기: 117hakuhaku.com (일본어)

멘타이코 카페

공장 견학과 멘타이코 만들기를 체험한 다음에 배가 고파졌다면 카페 코너에 들러주세요!
이 코너에서는 멘타이코를 사용한 요리를 먹을 수 있답니다. 특히 인기있는 메뉴는 프랑스 빵 안에 멘타이코가 듬뿍 들어간 멘타이(명태) 프랑스(200엔)이랍니다.

전체 기사 읽기: mcha-kr.com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