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Japan

윤리적, 환경적 가치를 중시하는 영국의 하이주얼리 브랜드 '아나벨라 챈'

|

아나벨라 챈(Anabela Chan)은 런던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홍콩 출신의 디자이너이다. 주얼리를 건축, 패션 그리고 예술의 관점에서 해석하는 그녀는 보석의 재화적 가치보다는 디자인의 아름다운 가치와 섬세한 장인정신에 무게를 둔다. 아나벨라의 주얼리는 창의적인 사고와 호기심을 토대로 주얼리 하나마다 스토리를 담아내, 보는 이로 하여금 상상력을 자극한다.

예술 DNA를 주얼리로 발산하다

영화감독과 필름 감독으로 3대째 대를 이어온 집안에서 태어난 아나벨라 챈은 런던과 파리를 오가며 성장기를 보냈다. 저명한 예술학교 Royal College of Art에서 건축과 판화를 전공했다. 2013년 자신의 이름을 딴 브랜드를 런칭하기 전에 런던에 있는 패션 디자이너 알렉산더 맥퀸과 건축가 리차드 로저스에서 7년간 경력을 쌓았다.

틈틈이 이국적인 곳으로 여행을 가고 현지 시장에서 보석 및 보물을 수집하며 주얼리에 대한 열정을 싹 틔웠다. 이야기가 담긴 주얼리를 만들고 싶다던 그녀는 어린 시절의 꿈을 추억하며 삶에 영감을 주는 디자인을 하기 시작했다.

인권과 환경에 대해 고찰하는 주얼러

"저는 무대 위의 마술처럼 서사가 담긴 재밌고 굉장한 주얼리를 만들고 싶어요. 천연석의 품질에 뒤처지지 않는 아름다운 광택과 생태계를 고려한 친환경적인 합성 보석으로 세팅한 파인 주얼리만을 고집해요. 합성 보석의 사용이 무분별한 채굴로 파괴된 환경 문제와 인권 유린을 줄여줄 거라 생각해요." -아나벨라 챈-

스리랑카 보석광산을 방문해 채굴현장의 열악한 노동 환경과 인권 유린 실태를 직접 목격하고 그녀는 큰 충격에 빠져 천연석을 대체할 수 있는 보석을 찾고자 끊임없이 연구했다. 소재를 선택하는 데 있어서 값비싼 천연석이 아닌 환경파괴에서 자유롭고 싶었던 그녀는 지속가능성이 큰 '합성 보석'을 택했다. 인권유린이나 환경문제 등 유색석 업계의 고질적인 문제에서 벗어나 긍정적인 윤리적, 환경적 가치를 담고 있는 아름다운 주얼리를 만들고자 하는 그녀의 철학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생태계의 보전과 개발의 조화, 인간과 자연의 공존을 생각하는 주얼리, 기존의 편견에 맞서는 주얼리의 본보기가 되기로 한 것이다. 가장 아름다운 색의 조화 또한 자연에서 온다고 믿는 그녀는 동물과 자연을 주제로 애용한다. 이국적인 새, 나비, 꽃을 주로 관찰하는데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새의 깃털, 다양한 색감의 꽃을 통해 무궁무진한 상상의 나래를 펼칠 수 있기 때문이다.

건축학 구조가 돋보이는 스테이트먼트 주얼리

건축학에서 배운 구조를 적용해 상상력을 자극하는 디자인을 입히고 낭만적인 서사를 더했다. 각각의 주얼리는 섬세한 장인정신이 깃든 숙련된 장인의 손에서 탄생한다. 완벽한 주얼리를 선보이기까지 그녀의 보석에 대한 열정과 세상에 대한 애정이 느껴진다.

그녀의 주얼리는 리하나(Rihanna), 레이디 가가(Lady Gaga), 리타 오라(Rita Ora) 등 할리우드의 별들이 찾는 스테이트먼트 주얼리로 레드카펫에서도 빛을 발휘한다. 각종 주얼리 대회에서 상을 휩쓸며 하퍼스 바자 영국판에서는 "지금 당신이 알아야 할 주얼리 디자이너"에 이름이 거론된 바 있다. 문턱이 높기로 유명한 크리스티 런던에 작품을 선보이며, 21세기 주얼러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과 브랜드의 정체성을 더욱 확고하게 다지고 있다.

아나벨라의 주얼리는 하이 주얼리 수준의 높은 완성도와 실용성이 돋보이는 착용감, 지속가능성을 신념으로 삼고 있다. 착용 가능한 예술 작품으로 영원히 기억될 낭만의 힘, 기쁨과 감동의 가치가 담겨있는 그녀의 주얼리는 레인 크로포드, 모다 오퍼란디, 루이사 비아 로마 등 세계 유명 부티크에서 만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