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Japan

일본 최고의 부티크 맥주

|

부엉이 맥주로 잘 알려진 히타치노 네스트는 일본 최고의 부티크 맥주이자 페일 에일 맥주이다. 히타치노 네스트(常陸野ネストビール)는 이바라키 현 나카시 고오노수(鴻巣)에서 처음 만들어져서 '둥지(巣)'라는 지명을 따와 네스트 맥주라 이름을 지었다. 1823년부터 8대째 사케를 제조해 오던 키우치 양조사는 각각의 맥주 개성에 맞는 산지에서 재료를 엄선하여 세계 유일무이한 맥주를 양조하고 있다. 페일 에일(Pale Ale), 바이젠(Weizen)에 사용되는 보리는 영국에서, 엠버 에일(Amber Ale) 사용되는 캐러멜 보리는 벨기에에서 직수입하여 양질의 수제 맥주를 만든다.

히타치노 네스트는 상 복도 많아서 매년 국제 크래프트 비어 대회에서 수상하며 일본 수제 맥주의 권위와 저력을 뽐내고 있다. 몇백 년에 걸쳐 사케 양조만 고집하던 기업이 90년대 초반에 뛰어든 맥주 사업은 새로운 도전이었을 것이다. 기술력과 자본 부족으로 초반에는 고생했지만, 사케 양조의 풍부한 경험과 근성, 감성으로 모진 시련을 극복해냈다.

짧은 맥주 양조 역사에도 세계인의 사랑을 받으며 10여 종의 다양한 에일 맥주를 선보인다. 최근 신제품으로 출시된 세종(Saison) 맥주와 라거(Lager) 맥주는 기존의 에일 맥주와는 조금 다르다. 세종 맥주는 사케를 제조할 나오는 쌀 누룩을 이용해서 만든 것인데, 누룩의 달콤함과 효모 자연의 산미가 특징이다. 유자 향을 첨가해서 누룩의 달콤한 맛을 돋보이게 했다. 라거 맥주는 하면(下面) 발효 맥주로 보리의 단맛, 호프 고유의 향과 맛을 잘 살린 밝은색의 라거 맥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