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Japan

일본의 주류 문화 1부

| 이자카야

술은 일본 사회에서 사회적 관계를 강화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일반적으로 식당과 이자카야에서 열리는 모임은 사회적 관계와 비즈니스 관계를 강화하는 활동으로 인식되어 있다. 일본에는 다양한 종류의 주류가 있는데 그 중에서 가장 인기있는 것만 엄선하여 소개한다.

가장 인기 있는 '맥주'

맥주는 일본에서 가장 인기 있는 주류이다. 현재 일본 시장에서 판매되는 맥주 4사(社)인 아사히, 기린, 삿포로, 산토리에서 제조 판매하는 제품은 총 127종에 달한다. 발포주와 제3 맥주는 자체상표제품을 포함할 경우 200여 종이 넘게 판매되고 있으며 다양한 종류의 맥주가 지역과 계절에 따라 한정판으로 출시된다.

수제 맥주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확산되면서 일본 젊은 층 사이에선 대형 맥주 회사 제품이 아닌 소규모 양조장에서 빚은 수제 맥주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아직은 전체 맥주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1%로 낮지만, 일본 전국 200여 곳의 양조장에서 다양한 공예 맥주를 생산하고 있다. 그 예로 고구마 도시로 잘 알려진 사이타마현 가와고에에 가면 고구마를 원료로 만든 코에도 수제 맥주가 있는데 그 지역에서만 한정 판매하는 상품이라 시중에서는 찾아볼 수가 없다. 세계 최초로 고구마를 원료로 한 프리미엄 맥주로 깊이감 있는 고품질의 맥주라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 밖에도 지방마다 각각의 특색을 살린 여러 종류의 지역 양조장에서 생산되는 지역 특유의 맥주도 있다. 일본의 지역 맥주들은 '지비루(地ビール)'로 지칭되며 오키나와 본토에서만 마실 수 있는 오리온 드래프트 맥주, 일명 부엉이 맥주로 알려진 히타치노 네스트 등이 있다.

쓴맛없는 제3 맥주

일본 맥주 시장에 후발주자로 등장한 제3 맥주는 원료인 맥아 비율이 가장 낮아 맥주의 1/3 가격이면 사 마실 수 있다. 그 이유는 바로 원료인 맥아 비율에 따라 다른 세율을 적용하는 일본 주세 탓이다. 맥아를 67% 이상 사용한 일반 맥주는 350㎖ 한 캔당 77엔의 세금을 내야 한다. 반면에, 맥아 50% 미만에 소량의 주정을 섞은 제3 맥주는 28엔에 불과하다. 350㎖ 한 캔이 평균 90엔대로 일반 맥주의 절반 수준인 데다 풍미와 향이 맥주와 비슷하다는 점에서 가격 경쟁력을 갖췄기에 맥주 업계의 후발주자임에도 35%라는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맥아 함량이 적어 맥주 특유의 쓴맛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술이 약한 젊은 여성에게 인기 있는 편이며 산토리에서 나온 호로요이가 제3 맥주의 대표적인 예이다.

가성비 좋은 '발포주'

주류에 붙는 세금인 주세 때문에 최근 몇 년 동안 새로운 맥주로 분류되는 '발포주'가 등장했다. 발포주(発泡酒)는 맥아 비율이 67% 미만인 일본의 술을 가리킨다. 주로 옥수수나 콩, 밀을 섞어 만들거나 아예 맥아를 전혀 넣지 않고 다른 곡물로만 만든 술을 말한다. 일반 맥주보다 맥아가 적거나 전혀 함유되어 있지 않아 더 적은 세금이 부과되므로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게다가, 맥주와 비슷한 풍미와 품질을 갖추고 있는 가성비가 우수한 술인 셈이다.

국내 주류업계에서는 이제 막 걸음을 뗀 상태라 발포주 시장의 점유율이 낮고 새로운 맥주류로 자리를 잡을 수 있을지 관심이 크지만, 일본 시장에서는 "저렴한 가격에 고품질의 맥주를 집에서도 즐길 수 있다."라는 인식이 자리 잡혀있다.

일본의 전통술 니혼슈

일본을 제외한 외국에서 흔히 사케라 부르는데, 니혼슈 또는 사케(사케는 일본에서 일반적으로 알코올이 함유된 모든 술을 일컫는다.)는 쌀과 누룩, 물을 주된 원료로 사용하여 발효시킨 발효 양조주이다. 일본식 청주를 세이슈(淸酒, 청주) 또는 니혼슈(日本酒, 일본주)라고 하는데 10%~20%의 알코올 양이 들어간다. 일본에서 도종한 쌀과 일본에서 취수한 물을 이용해 일본에서 생산한 술만을 니혼슈라 명칭할 수 있다. 그 지역의 양조장에서 생산되는 사케를 뜻하는 지자케(地酒)가 있는데 지역마다 고유의 개성이 담긴 것이 특징이다.

사케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여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