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Japan

야키토리 특수 부위 1부

| 이자카야

일본에서는 국민 술안주로 대중적인 음식이 바로 야키토리이다. 일본식 꼬치구이 야키토리는 닭고기와 돼지고기를 나무 꼬챙이에 끼워 뜨거운 숯불에서 구워낸다. 달콤 짭조름한 타래 소스와 고기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는 시오 소스로 맛을 낸다.

쉽게 접할 수 있는 살코기가 아닌 닭 한 마리당 몇 개 나오지 않는 특수 부위를 식자재로 활용한 닭꼬치를 소개한다. 희소한 부위인 만큼 독특하고 진한 맛을 즐길 수가 있다.

코로노코리

코코로노코리는 심장과 간 사이에 붙어있는 살을 가리킨다. 마음, 심장을 뜻하는 '心(코코로)'와 남은 부분이란 '残り(노코리)'를 결합한 말로 심장의 남은 부분을 의미한다. 지방도 있어서 소스가 잘 베이니 소금보다는 달콤 짭조름한 타래 소스로 먹는 걸 추천한다.

부위: 심장과 간 사이에 있는 살
명칭: こころのこり 코코로노코리

하츠

하츠는 심장을 뜻하는 영어 'heart'를 일본식으로 발음한 단어에서 파생된 이름이다. 닭의 심장은 한 마리에 한 개만 나와 희소성이 높은 특수 부위이다. 닭의 심장은 맛이 진한 편이지만 간과 비교하면 특유의 독특한 맛이 덜 느껴진다는 의견이 많다. 재료 특성상 철분의 풍미를 맛볼 수 있다. 심장의 내막을 뒤집어서 원뿔꼴로 만든 "마루하츠"도 있는데, 일반 심장보다 지방질이 붙어 있어 식감이 부드러운 것이 특징이다.

부위: 닭의 심장
명칭: ハツ/ ハート 하츠/ 하토

본지리

엉덩이 주변 살이라 닭고기 중에서 꽤 기름기가 많다. 그만큼 육즙이 달콤하고 탱탱한 식감이 입에서 살살 녹는다. 피하지방과 껍질이 두꺼운 부위라 기름기가 많지만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특징이다. 오도독뼈도 함께 들어 있어서 씹는 매력도 느낄 수 있는 부위이다. '본지리'라는 일본어 대신 꼬리를 의미하는 영어 'tail'의 일본식 발음인 '테-루(テール)라고 부르는 때도 있다.

부위: 닭 꼬리 주변 살
명칭: ぼんじり 본지리

스나기모

스나기모는 인기 메뉴 중 하나인 닭의 위, 닭 모래주머니다. 조류는 치아가 없어 이를 대신해 가끔 삼키는 작은 모래알을 걸러내는 소화기관이 있는데, 닭 모래주머니가 근육의 힘으로 닭이 삼키는 음식을 으깨는 내장형 이빨 역할인 셈이다. 닭똥집이라 흔히 부르는 이 부위는 탄력 있고 물컹거리는 식감이 특징이다. 육즙이 적고 냄새도 적어서 고기 본래의 맛을 즐길 수 있다. 맛이 진한 타래 소스보다는 소금과 후추와 더 어울린다.

부위: 닭 모래주머니(닭똥집)
명칭: 砂肝 스나기모

츠쿠네

츠쿠네는 다진 닭고기와 달걀, 녹말로 반죽을 만들어 경단 모양으로 빚은 꼬치구이다. 츠쿠네라고 해도 가게마다 들어간 재료가 다르다. 꼬치는 크게 소금과 간장 두 가지로 간을 한다. 간혹 특제 향신료 또는 고추냉이로 맛을 내는 가게도 있어서 여러분이 즐겨 찾는 맛으로 주문을 하면 된다.

부위: 다진 닭고기 경단
명칭: つくね 츠쿠네

후리소데

후리소데는 닭의 어깻살이다. 정확히 말하면 가슴살과 날개 사이의 중간 부분이다. 바싹한 껍질의 맛과 고기의 감칠맛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부분으로 타래 소스와 먹으면 더 맛있는 부위다.

부위: 닭의 어깻살
명칭: ふりそで 후리소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