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Japan

9인의 거리의 예술가 3부

| 현지인 꿀팁 , 롯폰기

바쁜 일상생활에서 벗어나 문화생활을 즐기고자 하는 이들에게, 색다른 여행을 경험하고 싶은 이들 모두에게 문화 예술 도시인 롯폰기(六本木)를 추천한다. 현지인에게 '고급스러운 도시'로 알려진 롯폰기(六本木)는 거리마다 현대적인 오브제가 많이 설치되어 도심 속 공원이 주는 한적한 풍경과 잘 어우러지는 '숨 쉬는 예술의 도시'이기도 하다.

또한, 롯폰기 지대의 40%를 녹지로 조성하여 '도시와 자연의 조화'가 완벽하게 하나로 녹아든 도쿄 미드타운에서 자연 그대로의 느낌에 젖어 휴식을 취하기도 좋다.

도시를 살리는 '공공예술과 디자인'

공공공간이 도시 공간을 바꾼 성공적인 사례로 알려진 롯폰기의 미드타운은 도쿄의 알짜배기 땅의 40%를 녹지로 조성하고 롯폰기역에서 도보 10분 이내에 '아트 트라이앵글'이라 불리는 산토리 미술관, 모리 미술관, 국립신미술관을 집중적으로 유치하며 롯폰기힐즈와 미드타운 등의 대규모 복합시설을 배치하여 '휴식'과 '상업'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았다. 서로 다른 시설이 주는 공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해 일상에서 문화예술을 만나고 경험할 수 있다. 다채로운 설치 미술이 도시 곳곳에 색깔을 입혀 산책길에서 예술을 감상하고 만끽할 수 있다.

롯폰기힐즈의 공공 구역에는 모리 미술관이 감수한 6개 작품과 TV 아사히 건물의 디자인을 담당한 후미히코 마키가 선정한 3개 작품을 포함하여 총 9개 세계 수준급 아티스트들의 작품이 있다.

벽 그림

미국 예술가 솔 르윗의 작품으로 TV 아사히의 입구 안에 있는 홀에 배치된 색상이 다양한 원으로 생동감 넘치게 구성해 미니멀리즘이 돋보인다. 시각 예술가로 유명한 솔 르윗은 현대 개념 미술에 큰 영향을 끼친 인물로 “물리적인 물질들을 갖고서 작업하는 것보다는, 그것을 발생시키는 개념 자체가 훨씬 더 중요하다.” 고 말하였고 그의 작품에서도 외부 시각적 요인보다는 작품 내부에서 전달하는 개념 자체를 강조하는 작품을 엿볼 수가 있다. 1968년부터 시작한 '벽 그림(Wall Drawing)' 초기에는 단순한 선 위주의 작업이 많았으나 점점 실험적이고 다채로운 색을 활용한 화려한 기하학 형태의 모습으로 변모하였다. 개념 주의적 성향이 강하게 담긴 르윗의 연작 'Wall Drawing'은 자신만의 세상을 확장시키는 그의 도전적인 작품관을 잘 보여준다.

SOL LEWITT
2003년/아크릴 물감
1F : 2.7 x 13.4m, 2F : 3.0 x 14.8m
Commissioned by TV Asahi

로보로보로보

'최정화'는 인테리어, 건축, 영화미술, 연극미술, 무대디자인 등 여러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설치미술가이다. 그는 1년 중 절반 이상을 해외 전시스케줄로 보낼 만큼 국내보다 해외에서 유명한 작가이다.

모두의 꿈을 지켜주는 로보로보로보는 44개 로봇으로 이루어져 밤이 되면 눈과 가슴 부분이 빛이 난다. 이 작품은 부모님 세대, 그 윗세대가 갖고 싶어했던 양철 장난감에 색을 입혔다.

CHOI JEONG HWA
2003년/FRP, 스테인리스, 광섬유
1.0 × 1.0 × 12.0(h)m

높은 산에서 흐르는 폭포

Cai Guo-Qiang(차이 구어 치앙)은 국제적인 전시회에 다수 참여한 예술가로 주로 중국의 고사 및 전통적인 소재에서 유래한 대규모 프로젝트를 작업한다. 이 작품 역시 중국의 고사에서 영감을 얻어 친밀한 원 풍경과 그 주위를 감싼 바위와 수경을 표현한 3D 입체로, 산 바위 사이를 흐르는 물소리는 사람과 자연이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

CAI GUO-QIANG
2003년/돌, 물
10.1 x 26.8 x 4.0 (h) 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