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Japan

일본 진주 주얼리의 양대산맥 미키모토 VS. 타사키

| 주얼리

진주는 보석 가운데 유일하게 조개류에서 채취할 수 있는 가장 값비싼 유기질 보석으로 장수, 부귀, 건강 등의 의미를 간직한 매력적인 6월의 탄생석이다. 오늘날은 양식 진주가 보급되었지만, 1900년대 초만 해도 진주의 인공수정은 불가능했다. 그 당시 세상에 불가사의한 2가지가 있었는데 하나는 다이아몬드를 만드는 것이고 또 다른 하나는 진주를 만드는 것이었다. 적조현상 때문에 양식장의 진주가 모두 폐사하는 눈물과 고통의 시간을 견뎌내며 미키모토 코우키치가 세계 최초로 양식 진주를 개발하는 데 성공해냈다. 진주는 고통을 이겨내는 보석이란 점에서 유일하게 여성을 상징하며 여성의 숨은 매력을 끌어내는 신비한 보석이다.

미키모토

최초로 양식 진주를 개발하는 데 성공해 낸 미키모토 코우키치가 1893년 설립한 하이주얼리 브랜드로 형형색색의 진주를 사용한 우아한 디자인과 세팅이 탄성을 자아낸다. 오늘날, 세련된 디자인으로 여성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는 최고의 럭셔리 진주 브랜드로 손꼽힌다. 아코야 진주, 바로크 진주, 콩크 펄, 남양 진주 등 다양한 종류의 진주를 강렬한 색상의 유색석과 조화롭고 섬세하게 세팅해 '인어의 눈물'로 불리는 진주의 고귀한 아름다움을 전달한다.

코우키치는 아름다운 자연의 산물인 진주를 더 많은 이들에게 보여주고자 양식 진주의 상용화에 앞장섰다. 코우키치에게는 "진주로 이 세상 모든 여성의 목을 아름답게 꾸미겠다."는 꿈이 있었는데 한 세기가 넘도록 진주의 심미적 가치를 추구하는데 일평생을 헌신하며 살다 설립한 회사가 오늘날 진주 브랜드로 잘 알려진 '미키모토'이다.

타사키

자연의 신성한 결정체, 진주는 오랜 옛날부터 주얼리로써 사랑받아왔다. 세계대전 이후 자유무역이 행해진 가운데 진주가 수출품으로서 공급부족에 빠지자 진주생산을 발전시키기 위해 타사키(TASAKI)는 독자연구소를 설치하고 연구를 시작했다. 1970년, 타사키는 세계 최초로 개체 수가 적어 '환상의 진주'라 불리는 ‘마베 진주’를 양식하는 데 성공해낸다. 자양분이 풍부한 일본 바다에서 양식한 후, 숙련된 장인이 하나씩 수작업으로 생명력을 불어넣고 혁신적인 디자인과 현대적인 감성을 입혀 놀라움과 찬사를 받으며 럭셔리 주얼리를 선도하고 있다.

일본의 진주 주얼리의 대명사 타사키는 '밸런스'와 '리파인드 리벨리온' 등 브랜드의 얼굴이 된 시리즈를 선보이며 60년의 헤리티지와 혁신의 조화를 보여주고 있다. 시크한 듯 스타일리시한 디자인, 자사 진주 양식장과 독자적인 다이아몬드 연마 기술을 보유한 일본의 유일한 기업이라 봐도 무방하다.

고전적인 소재 진주에 신선한 시각을 접목하여 현대적인 감성을 더한 타사키는 장인정신, 품질과 창조성을 브랜드의 모토로 삼고 있다. 진주가 반드시 여성스럽고 우아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깨버린 시크한 반쪽 진주는 건축적이면서 중성적인 디자인의 미학이 돋보인다. 구조적이면서 실용적인 요소의 디자인은 현대 여성들에게 맞춘 그야말로 최적의 디자인이라 할 수 있다.

동서양의 미학을 추구하다

미키모토 코우키치는 회사를 설립하던 초창기부터 주얼리 디자인의 중요성을 인지했다. 미국과 유럽에서 디자인 및 세공 기술을 습득한 연구원을 일본으로 파견했다. 연구원이 일본으로 가져온 참고 문헌과 실제로 제작된 작품은 서양의 최신 디자인과 세공 기술로 주얼리 디자이너를 양성하는 데 사용되었는데, 오늘날 미키모토 사(社)의 모던 디자인의 시초라 할 수 있다.

코우키치는 유럽의 제조 기술과 전통적인 일본의 장인정신이 깃든 금속 세공을 노련하게 접목하는 등 미키모토만의 스타일을 구축하고, 심미적으로 기쁨을 주는 진주 주얼리를 만들고자 일본 전통 모티브에서 새로운 디자인의 원천을 끌어내기 위해 수십 년 간 열정을 쏟아 부었다. 유럽에서 습득한 다년간의 노하우와 지식을 토대로 일본 전통적인 기술과 유럽의 기공을 합친 오리지널 디자인이 완벽하게 확립된 주얼리가 미키모토 사(社)의 디자이너 손끝에서 탄생하기 시작했다. 자연의 아름다움을 칭송한다는 테마 "Praise to Nature" 주요 컬렉션은 다음과 같다.

M/G Tasaki

타사키는 고도의 기술력과 최상급 품질로 럭셔리 주얼리 시장을 선도하는 브랜드지만 한 때 실적 악화로 부도 직전까지 내몰렸다가 기사회생해 업계를 놀라게 했다. 타사키가 디자인에서 가장 신경을 쓴 부분은 진주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는 것이었다. 다양한 의상에 맞게 장식할 수 있게 디자인을 강화하면 더 친숙한 액세서리가 될 것으로 생각했다. 그래서 둥근 진주를 깎아 다이아몬드를 결합한다던지, 진주의 반을 잘라 단면을 보여주는 파격적인 시도를 감행했다. 초기에는 반감도 있었지만, 아이러니한 구성과 대범한 디자인에 대한 인식이 바뀌면서 타사키를 신뢰하던 고객들이 점차 관심을 두기 시작했다.

타사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멜라니 조지아코폴로스는 유기적인 형태와 소재에서 영감을 얻어 진주를 색다른 재료와 매칭하여 공간과 구조의 미학을 적용하는 디자이너이다. 그리스인 아버지와 프랑스인 어머니를 둔 그녀는 아테네에서 자라며 고대 그리스 주얼리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한다. 진주를 반으로 자르거나 진주 단면을 연결한 비드 목걸이를 제작하는 등 진주에 현대적 기법과 디자인을 적용해 새로운 감각을 선보였다. 그녀의 진주에 대한 호기심과 열의는 마침내 타사키와의 협업까지 이끌어냈다. 2012년 M/G Tasaki는 멜라니 조지아코폴로스의 디자인적 재능과 세계적인 명성을 자랑하는 타사키의 품질 그리고 장인정신이 만나 시너지 효과를 내며 탄생했다.

자연의 영원한 아름다움을 담다

자연의 아름다움을 한껏 뽑낸 미키모토의 새로운 컬렉션 "Praise to Nature".

각기 변하는 계절을 상징하는 자그마한 코스모스가 계절마다 피어나는 향기로운 꽃을 상징하는 작은 꽃다발의 반지형태로 그 모습을 드러냈다. 봄, 여름, 가을, 겨울을 주제로 자연의 영원한 아름다움을 시각적으로 표현했다.

상쾌한 여름에 피어나는 플루메리아, 칼라 릴리, 장미 등 찬란하게 빛나는 꽃의 조합을 미묘하게 다른 유색석으로 섬세하게 세팅해, 싱그러운 여름 향기를 주얼리에 담아냈다. 다이아몬드, 칼세도니아, 사파이어, 콩크 펄, 남양 백진주, 연옥, 자수정의 색상 조합과 정교한 세팅이 풍성한 볼거리와 주얼리 이상의 존재감을 발휘한다.

태양 볕에 몸을 쬐는 청미래덩굴과 황금빛 미얀마 진주의 만남. 선명하고 상큼한 나뭇잎과 눈부신 베리, 유색석의 상반된 색이 시선을 사로잡는 세상에 하나뿐인 디자인으로 거듭나 풍부한 가을 분위기를 묘사한다.

만개한 카멜리아 꽃이 손가락 위에서 찬란하게 빛을 발한다. 무채색을 활용해 겨울을 표현한 이 반지는 남양 흑진주, 남양 백진주, 다이아몬드, 라벤더 색상의 연옥, 수정으로 겨울의 평온한, 고요한 계절을 연출한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보석상과 시계상이 밀집한 파리 반돔 광장에서 일본 최초로 파인 주얼리를 선보이며 독자적인 길을 걷고 있는 보석계의 명품 브랜드인 미키모토는 일본과 서양의 미(美)적 조화를 추구하며 세계 최고의 진주 주얼리만을 만든다. 일본 최초로 진주 양식에 성공해 세계적인 명성과 인지도를 기반으로 성장한 미키모토의 역사와 노력이, 세대를 넘어 전 세계의 여성에게 사랑받는 세계 최상급 브랜드의 가치를 선도하고 있다.

'혁신'과 '변화'의 중요성을 일깨워주다

특히 컬렉션의 대표작인 목걸이와 귀걸이에 사용된 진주 슬라이스는 나무의 나이테를 닮은 모습으로 표면적으로는 똑같아 보이지만 진주가 잘린 단면 상태에서는 핑크빛의 각기 다른 나이테 모양이 세상에 하나뿐인 디자인을 만들기 때문에 더욱 특별하다.

M/G TASAKI에서 새롭게 선보인 “MERGE” 컬렉션은 전통적인 소재인 진주에 현대적인 요소를 가미해 세련되게 연출할 수 있는 디자인으로 가득하다. 진주의 깊고 오묘한 색과 골드가 만나 이루는 환상적인 조화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앞에서 보면 우아한 진주지만 옆에서 보면 다이아몬드와 은은한 광택을 자랑하는 반쪽 진주의 반쪽 매력을 보여준다.

진주는 우아하고 여성스러워야 한다는 고정관념에 끊임없이 도전하며 고도의 기술력과 장인정신으로 브랜드의 정체성을 다지고 있다. 과감하고 실험성이 강하지만 철저하게 건축적이고, 때론 조각품 같은 타사키의 주얼리는 독창성이 부족한 이 시대에 '혁신'과 '변화'의 중요성을 일깨워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