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Japan

일본의 엽기광고: 손님의 머리카락을 뜯어먹는 미용사

| 기후

미야자키 현의 코바야시 시의 뒤를 이어 기후 현의 세키 시가 큰 일을 냈습니다. 엽기적이고 경악스럽기까지한 홍보영상인데요. 세키 시의 명물인 '이것'이 없는 세상에서는 미용사가 손님의 머리카락을 뜯어서 자르는 일이 지극히 정상적입니다. '이것'이 무엇이길래 이런 괴기한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일까요? 영상으로 그 비밀을 발견해보세요.

전체 기사 읽기: en.rocket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