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Japan

인생샷 찍기 좋은 "오쿠닛코"

| 단풍 , 닛코

닛코에서 단풍이 물드는 시기는 오쿠닛코산 주변부터 닛코 미을과 계곡 아래까지 이르는 광범위한 지역에 걸쳐져 층층이 단풍 나무가 있어 다른 지역에 비해 긴 편이다. 단풍은 대게 10월 초 오쿠닛코의 가장 높은 곳부터 먼저 붉게 물들기 시작해서 11월 초에 닛코 마을에 단풍이 피기 전에 10월 중순에 이르러 쵸젠지 호수, 10월 말 무렵에는 꼬불꼬불한 이로하자카 길목까지 알록달록 물든 단풍을 볼 수 있다. 닛코 마을엔 푸른 산록으로 뒤덮힌 채 아직 다채로운 단풍을 맞이하지 않지만, 오쿠닛코 지역은 가장 아름다운 단풍 절경을 감상할 수 있게끔 물들어 있어 꼭 가봐야 할 단풍 명소이다.

유다키 폭포

유다키 폭포는 오쿠닛코에 있는 3대 폭포 중 하나로 게곤 폭포, 류즈 폭포와 더불어 오쿠닛코의 3대 폭포로도 알려졌다. 일본 100대 명산 중 하나인 닛코 시라네 산기슭에 자리해, 유노코 호수의 남쪽 가장자리 경사면을 따라 흐르는 폭포로 높이 70m, 길이 110m, 폭 25m의 큰 규모를 가진다. 유다키 폭포의 물은 유명한 습지 센조가하라를 따라, 류즈 폭포를 지나 주젠지 호수, 게곤 폭포로 흐른다. 유다키 폭포 측면에 설치된 산책길을 이용하면 폭포의 3면을 감상할 수 있는데 폭포가 떨어지는 시작점, 용소, 옆면까지 유다키 폭포의 경치를 모두 볼 수 있다. 특히 용소 관람대에서는 폭포의 모습을 바로 눈앞에서 바라볼 수 있다. 철쭉과 진달래의 명소로 유명한 주변 경치도 놓치지 말아야 할 볼거리이다.

츄젠지 호수

츄젠지 호수(中禅寺湖)는 산으로 둘러싸인 닛코 도시에서 경관이 아름답다고 알려졌다. 난타이 산 아래에 있는 츄젠지 호수는 20,000년 전 화산 폭발로 계곡을 따라 흐르던 마그마가 분화하여 생긴 호수이다.

츄젠지코 기슭은 호수 동쪽 끝의 츄젠지코 온천이 있는 작은 온천 마을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개발이 되지 않은 울창한 숲이 우거져있다. 게곤 폭포와 닛코 국립공원에서 가장 유명한 폭포가 있는 곳이기도 하다. 또 다른 명소인 류즈 폭포는 유카와 강이 호수로 유입되는 츄젠지 호수의 북쪽 끝에 자리 잡고 있어 닛코의 3대 폭포와 절경을 감상할 수 있다.

유모토 온천

유모토(湯元, 한자 그대로 "뜨거운 물의 기원")는 오쿠닛코 뒷쪽과 닛코 국립 공원 부근에 있는 작은 온천이다. 이 마을은 유노코 호수(뜨거운 호수라는 의미) 바로 옆, 매력적인 곳에 있어 많은 온천과 료칸이 주를 이룬다. 마을의 북쪽은 온센지로 일반인에게도 개방한 작은 온천이 있는 사찰이 존재하는데 사찰 옆에 유노다이라 습지가 있어 지면에서 뜨거운 수증기가 올라와 온천물을 항상 따뜻하게 데워준다.

유모토 온천 마을의 단풍은 10월 초에 시작되어 10월 중순 무렵이면 사방이 붉게 물든다. 마을에 있는 온천에서 따뜻하게 목욕하면서 그림 같은 유노코 호수와 아름다운 폭포가 보여주는 절경을 감상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