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Japan

천 년의 수도 교토 전통 여행 1부

| 여행일정 , 쿄토

연간 5,500만 명이 방문하는 세계적인 관광 도시인 교토(京都)는 천 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일본의 수도로서 정치, 문화, 예술의 중심지였다. 그 세월 동안 축적되어 온 수많은 문화재가 곳곳에 남아 있으며 일본 전통 꽃꽂이(いけばな 이케바나), 다도, 서예, 장인 기술 등의 고유문화가 지금까지 잘 계승되고 있다.

교토(京都) 당일치기 여행 추천: 오전 코스

천 년의 역사를 간직한 도시를 하루 동안 보는 건 시간 관계상 무리라, 교토에서 꼭 가봐야 할 관광명소를 중심으로 한 여행 루트이다. 교토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예스러운 분위기와 아름다운 경치를 느껴보길 바란다.

9:00~10:00 킨카쿠지(金閣寺)

'로쿠온지(鹿苑寺)'라는 이름을 갖고 있지만 비공식적인 명칭 킨카쿠지(金閣寺)라 불리는 이 절은 무로마치 막부의 3대 쇼군 아시카가 요시미쓰(足利義満)가 극락정토를 이 세상에 표현하고자 1397년에 만든 별장을 절로 조성한 것이다. 바닥을 제외하고 전체 정자는 순수한 금박으로 덮여 있는데 사리전(舍利殿)에는 20톤의 금괴, 20만 장의 금박, 1.5톤의 옻이 사용되었다고 한다. '금각사(金閣寺)'라 불릴만한 절이죠?

교토역에서 교토시 버스 101・205번을 타고 킨카쿠지미치(金閣寺道) 버스정류장 하차
주소: 교토부 교토시 기타쿠 킨카쿠지초 1
시간: 9:00~17:00
요금: 어른 400엔, 초중생 300엔
문의: +81-75-461-0013

10:30~10:45 도게츠교(渡月橋)

가츠라가와(桂川) 강에 놓인 긴 목조 다리는 달이 건너는 다리라는 뜻을 가진 '도게츠교(渡月橋)'아라시야마(嵐山)의 상징이다. 벚꽃이 필 무렵에 가면 강가 주변이 분홍빛으로 물들어 보기만 해도 마음이 정화되는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한다. 가을철에는 알록달록한 단풍 여행을 즐기기에도 좋다. 시원한 바람과 탁 트힌 산과 바다가 주는 풍경을 즐겨보길 바란다.

도게츠교를 건널 때에 절대 뒤를 돌아봐서는 안 된다는 '다리에 얽힌 이야기'가 있다. 다 건너기도 전에 뒤를 돌아보면 다리 건너의 사원에서 기원한 건강, 지혜 등이 뒤를 돌아보는 순간 다 사라진다는 믿거나 말거나 하는 이야기가 있다.

가는 길: 킨카쿠지미치(金閣寺道)에서 교토시 버스 59번을 타고 료안지마에(竜安寺前) 또는 오무로닌나지(御室仁和寺) 버스정류장 하차, 게이후쿠전철(라덴)로 갈아타고 아라시야마(嵐山)역 하차

10:45~12:00 사가노 대나무 숲

교토 여행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사가노 대나무 숲 코스!
벚꽃 시즌(4월 초)과 단풍 시즌(12월 초)은 가장 많은 방문객이 찾는 시기라 일본 사람들과 국외 관광객으로 붐벼 걷기도 어려울 정도이다. 이 시기를 피해 방문한다면, 후덥지근한 초여름에도 맑은 공기와 수많은 대나무가 어우러져 만든 그늘에 유유자적 대나무 숲을 산책하기 좋다.

사가노 토롯코 열차 에 탑승해 아름다운 교토의 경치를 감상하며 평생 남을 만족스러운 인생 샷을 찍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 열차는 시속 25km/h로 약간 빠른 자전거 속도로 경치가 좋은 곳에서는 속도를 줄여서 달리므로 마음껏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