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Japan

오늘은 나도 도공! 일본 3대도시 도예여행!

| 일본 시골 , 도예

당신의 손에서 빚어지는 이 세상에 단 하나뿐인 도자기! 오늘 하루 장인이 되어 당신 안에 숨어있던 예술의 혼을 불태워 세상에 단 하나밖에 없는 명작을 만들어보세요! 나고야,오사카 그리고 도쿄와 같은 대도시에서 쉽게 떠날 수 있는 당일치기 도예여행지를 소개하겠습니다! 손이 진흙으로 뒤덮이는 게 싫으시더라고 다른 볼거리는 많이 있습니다!

3. 세토 시(아이치 현)

세토 시에는 일본의 "고대 6부족"중 한 부족의 후손이 살고 있습니다 그리고, 일본 도예 산업 수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도시이기도 합니다. 그 유명세로, 일본 도자기는 '세토야키'라고도 불리기도 합니다.

자연 속에 둘러쌓인 수 많은 도예 스튜디오가 세토의 '아카즈'라는 지역에 방문하는걸 강력 추천합니다. 보통 도예하면 선명한 고동빛을 띠지요, 하지만 이 지역을 대표하는 '오리베'스타일은, 놀랍게도 청록색을 띱니다. 16세기 오리베 스타일의 등장과 함께, 일본 도예 산업도 전성기를 맞이하게 됩니다.

2.코카 시 (시가 현)

'타누키'라고 하는 이 통통하고 귀여운 너구리를 보신적이 있나요? 지금은 이렇게 귀여운 모습을 하고 있지만, 예전에는 이 타누키가 악마라고 여겨져 굉장히 무서운 모습을 하고 있었답니다. 현재 타누키는 악마에서 행운과 부의 상징이 되었습니다. 바나 레스토랑 앞에서도 종종 타누키를 만나볼 수 있답니다.

이 타누키 상은 일본을 대표하는 여섯 도예 스타일 중 하나인 '시가라키 아키'스타일로 만들어졌습니다. 도공 후지와라 테츠조씨의 작품으로, 그는 1930년대에 코카 시에 이주한 이후로 그의 인생을 타누키상 만들기에 헌신했습니다.

이 지역에는 '노보리가마'라고 불리는 비탈길이 있으며, 단지 도예뿐만 아니라 많은 지역 스튜디오는 '시가라키'스타일을 이용한, 식기를 제작 및 판매하고 있습니다. 이 지역까지는 오사카에서 약 2시간이 걸립니다.

1. 마시코 (토치기 현)

마시코는 비교적 생긴지 얼마 안된 도예 마을입니다. 1850년대 하마다 쇼지씨가 이 지역으로 이주한 이후로 이곳의 역사는 시작되었습니다. 하마다씨가 1903년대 인류 문화재로 지정된 이후로, 마시코 지역의 도예 산업은 눈부시게 성장했습니다. 다른 도예 마을과 다르게, 마시코는 고유의 독특한 스타일이 있으며, 그 종류는 300개 이상이나 있습니다.

토게이 메세 마시코 ( 마시코 도자기 박물관)에서 '마시코야키'의 변천사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한, 봄과 가을이 되면, 도공들과 그들의 작품을 직접 즐길 수 있는 각종 연례 행사와 축제도 열립니다.

이 지역은, 도쿄에서 자동차로 2시간 정도 걸립니다. 혹시 시간이 남으신다면, 토치기의 또다른 명소 닛코에 들러보세요. 또, 목적지에 도착하기 전에 우츠노미야에 들려 명물 교자로 허기를 채워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