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Japan

가을 그리고 예술

| 예술 , 극장

벚꽃의 계절인 봄처럼 일본인들의 사랑을 받는 계절은 없지요. 가을은 일본인들이 두번째로 사랑하는 가을입니다. 무더운 여름이 지나고 서서히 날씨가 선선해지면... 예술의 계절인 가을이 옵니다.

사실, 일본의 시라고 할 수 있는 `하이쿠`에서는 가을을 게이주츠사이 즉, 예술 축제에 자주 빗댄 표현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오늘날에도 "게이쥬츠노아키(예술의 가을)"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지요.

이 "예술의 가을"이라는 표현은 1918년 발간된 잡지신쵸 (“새로운 조류”)에서 처음 등장하였습니다. 일본의 주요 미술 협회나 조직도, 주로 가을에 전시회를 엽니다. 니카카이닛튼 그리고 일본 미술 기관의 the Japan Art Institute’s 전시가 있습니다.

선선한 날씨와 곱게 물드는 잎 그리고 청명한 가을 하늘과 공기는 일본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주기에 충분합니다. 그리고 또한, 가을은 예술작품을 즐기기에도 딱인 날씨지요.

가을에는 할게 참 많다

가을은 단지 예술의 계절이 아닙니다. 여름철 내내 시끄럽게 울었던 매미도 이제 사라지고, 이제는 조금은 덜 시끄러운 귀뚜라미가 (스즈무시) 우리를 찾아왔습니다.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기도 하지요.

전통적으로, 가을은 음식의 계절이라고 할만큼, 과일과 채소가 먹음직스럽게 익어가고, 바닷가에서는 물고기가 아주 많이 잡히지요.


또 일본에는 "가을은 스포츠"라고 하는 말이 있는데요 1964년 도쿄 올림픽에서 이 용어를 처음 사용했습니다. 도쿄 올림픽은 10월 10일에 개막을 했기때문에, 타이밍도 딱 적절했지요? 일본의 10월 둘째주 월요일은 국경일인 '체육의 날'입니다.

"가을하면 피크닉"이라는 표현도 들어보신 적이 있을것입니다! 이유야 어찌됐던, 가을은 일본을 방문하기에 딱 좋은 계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