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Japan

동심의 세계로: 일본 깡통 로봇

| 박물관 , 장난감

당신은 캘리포니아 토마토 깡통 하나의 가격이 5천만원이라면, 과연 사겠습니까? 아마 대부분의 사람이 사지 않겁니다. 하지만, 일본에서 가장 비싼 골동품 장난감은 사실 재활용된 주석으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어린 시절의 추억

크리스마스는 누구에게나 즐거움을 가져다주지는 날입니다. 지금은 어른이 된 당신도, 어린 시절 크리스마스 트리 밑에 자신의 이름이 적힌 선물을 찾는 어린 시절의 당신을 생각하면 절로 미소가 지어질 것입니다. 컴퓨터 게임 시대 이전, 남자아이들은 자동차와 기차 장난감을 그리고 여자아이들은 인형과 인형의 집을 선물로 받았습니다. 일본 장난감 회사는, 남자아이들을 위한 로봇과 여자아이들을 위한 기계로 만든 인형과 동물을 만들어 당신이 그 시절의 향수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100년 이상의 세월을 거슬러 역사를 살펴보면, 독일이 전통적으로 기계 인형 시장의 선구 주자였다는걸 알 수 있습니다. 물론, 품질이 세계 최고인 만큼, 가격또한 매우 비쌌습니다. 독일 제품은 영국과 프랑스 제품보다 더 뛰어났습니다. 하지만, 1950년대 부터, 일본이 독일을 추월해 새로운 장난감 시장을 이끄는 나라가 되었습니다.

수집가의 보물 창고

주석으로 만든 장난감의 선두 주자가 된 일본 장난감 회사는 세계에서 가장 독특하고 개성 있는 장난감을 만들기로 유명합니다. 일본의 장난감 독창적인 디자인으로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이런 일본의 장난감은, 시간의 흔적이 그대로 묻어 있어 그 높은 가치로 수집가들 사이에서 굉장히 인기가 많습니다. 1970년대를 끝으로 플라스틱 장난감이 등장하면서 주석으로 만들어진 장난감은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차츰 잊히기 시작했습니다. 이미 이 시기에, 시장 자체도 대부분 사라졌습니다.

요코하마 브리키 장난감 박물관

키타하라 테루히사씨는 골동품 장난감 수집가 중에서 굉장히 유명한 분입니다. 그는 1970년대부터 장난감을 수집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약 1만개가 넘는 장난감을 수집해, 세계에서 가장 많은 장난감을 수집했다고 알려졌습니다. 그의 환상적인 세계적인 수집품은 요코하마에 있는 브리키 장난감 박물관에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전시되어 있습니다.

물론, 이 주석 장난감은 원래 유럽에서 건너온 것이지만, 일본 장난감 회사들은 유럽에서 아이디어를 빌려, 전 세계에 즐거움을 선사했습니다.

그 시절의 향수

1950년대, 일본 장난감 회사들이 수동시스템에서 자동시스템으로 기술을 발전시키고 있을때, 디자인 또한 더욱더 멋져졌습니다. 담배 피는 곰, 말하는 로봇, 말하는 탈 것 그리고 연주하는 원숭이 등 다양한 장난감이 있었습니다. 영화를 주제로 한 장난감도 꽤 인기를 끌었습니다. 말하는 장난감에는 작은 바늘이 들어있는 정교한 마이크로 레코드 플레이어 (비닐 디스크)가 내장되어 있습니다. 마이크로 칩이 발명되지 훨씬 이전이지요.
Today we look at these toys from the past with nostalgia and marvel at the engineering ability of early Japanese toy makers. The material used in original Japanese tin toys regularly came from discarded empty food cans. However, the skilled hands of the Japanese toy maker transformed that tin into a child's treasure. Sixty years later they are now very collectable, and with starting bids at $35,000 or more not uncommon in Ebay, they’re a shrewd investment. In 2014, a Bandai “Flying Spaceman”—who bears a distinct resemblance to a certain son of Krypton—was even sold at a Morphy Auction for $55,200.

Those in it for the money might want to know that the world’s most expensive toy to date is not Japanese, however, but American: a tin Santa in a goat-drawn sleigh that was sold at the James D. Julia Toy, Doll and Advertising Auction for $16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