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Japan

자연과 문화의 보물을 간직한 산

| 광고 , 일본 국립공원 체험 스토리
자연과 문화의 보물을 간직한 산

도쿄 외곽 지역으로 짧은 일정의 여행을 떠나고 싶어 누군가에게 조언을 구한다면 “닛코에 가본 적이 있나요?”라는 질문을 받을 것입니다. 일본의 국립공원 중에서 닛코 국립공원만큼 교통이 편리한 곳은 드뭅니다. 도쿄의 도심에서 자동차 또는 전철로 불과 몇 시간만 달려가면 장엄한 자연과 풍성한 문화유산을 볼 수 있습니다.

특히 다음에 소개하는 곳들은 필수 코스이니 절대 놓치지 마세요.

사진 : 아케치다이라 전망대에서 바라본 오쿠닛코의 겨울 모습

아름다운 자연

아름다운 자연

주젠지호
주젠지호는 웅장한 난타이산 기슭에 자리잡고 있으며, 일본에서 해발 높이가 가장 높은 자연 호수이기도 합니다.약 25km에 이르는 주젠지호의 주변부는대부분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채 자연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어, 호숫가를 따라 이어진 하이킹 코스에서 물결치는 호수면 너머로 펼쳐지는 아름다운 경치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높은 곳에 있어 한여름에도 선선하고, 초가을에는 울긋불긋 선명한 색으로 곱게 단장한 난타이산의 단풍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사진 : 주젠지호에서 바라본 샤잔(왼쪽)과 닛코 시라네산(오른쪽)

게곤폭포
게곤폭포는 주젠지호에서 흘러나온 강물의 끝부분으로 나무들로 둘러싸인 100m에 이르는 높이의 골짜기에서 힘차게 떨어집니다. 게곤폭포를 아케치다이라에서 바라보면 주젠지호를 배경으로 폭넓은 절벽의 바위 표면으로 물이 떨어져 내리기에 웅장한 광경을 연출합니다. 그 경치를 보면 일본의 3대 폭포 중 하나로 꼽히는 이유도 납득이 갑니다. 알록달록한 단풍이 폭포 주변을 물들이는 가을과 물이 얼어붙어 아름다운 얼음 모양으로 덮이는 겨울이 게곤폭포를 방문할 적기입니다.

기누가와계곡
기누가와 강은 산에서 시작해 간토평야를 지나 남쪽으로 흐르며 화산암 지층을 침식해 인상적인 모습의 계곡을 만들어 냈습니다. 그 중에서도 ‘용왕의 협곡'을 의미하는 류오쿄는 꿈틀거리는 용의 모습을 닮아 이러한 이름을 얻었습니다.

류오쿄는 기누가와 온천가에서 시작되어 근처의 가와지 온천 지역에 이르기까지 3km에 걸쳐 이어집니다. 여러 개의 작은 폭포들이 기누가와 계곡의 강 쪽으로 떨어지고 있어 바닥이 평평한 나무배를 타고 강을 내려가는 전통적인 뱃놀이와 래프팅 코스도 인기입니다.

나스 헤이세이노모리
이 숲은 닛코국립공원 최북단에 있으며, 일본의 천황가가 소유했던 시절에는 일반인이 출입할 수 없었습니다. 2011년, 약 560헥타르에 이르는 귀중한 생태환경이 대중에 공개되어, 이제는 관광객이 여러 희귀종을 포함한 다양한 동식물을 보러 올 수 있게 되었습니다. 다양한 산책로가 정비되어 있어 가이드 없이도 산책을 즐길 수 있고, ‘인터프리터’라 불리는 경험이 풍부한 가이드가 인솔하는 단체프로그램 또는 그 외의 프로그램 등을 활용하여 즐기는 것도 좋습니다.

사진 : 칠엽수 거목이 있는 주젠지호 근처

심오한 문화 근간

국립공원 내에서는 닛코 후타라산 신사, 닛코 도쇼구, 닛코 산린노지 절을 포함한 유네스코 세계유산 지역이 특히 인기가 많습니다. 닛코 시내를 거점으로 이곳들을 둘러보면 좋습니다.

닛코 후타라산 신사
닛코 후타라산 신사는 쇼도쇼닌이라는 승려가 782년에 창건했습니다. 쇼도쇼닌은 닛코를 발견해 성지로 개발한 인물입니다. 붉은색 건물이 특징이며, 닛코의 삼산(三山)의 신들을 모신 신사입니다. 닛코 삼산이란 난타이산, 뇨호산, 다로산으로, 그 중 후타라산으로 알려진 난타이산이 이 지역에서 가장 유명한 신도 신앙의 숭배 대상입니다. 신사의 본전 왼쪽에 있는 좁은 구석에는 키가 큰 삼나무가 있는데, 수령이 수 백년이 넘습니다. 약수도 마실 수 있으며, 이곳을 방문한다면 평온한 분위기로 인해 입장료 이상의 가치를 느낄 수 있습니다.

경내에서 약 1km 떨어진 곳에 붉은색이 특징인 신쿄가 놓여 있습니다. 신쿄는 후타라산 신사에 속하는 다리로 닛코와 세계유산의 상징이기도 합니다. 일찍이 닛코의 정문으로서 성지와 이 근처 마을의 경계 역할을 하였습니다.

닛코 도쇼구
1636년, 도쿠가와 3대 쇼군인 이에미쓰가 에도시대(1603~1867년)의 초대 쇼군인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영묘로 닛코 도쇼구의 본전의 대부분을 막대한 비용을 들여 다시 지었습니다.. 일본 최대 세력을 자랑하던 무가의 명성에 걸맞게 그 거대함과 화려함이 다른 신사와는 비교할 수 없습니다. 경내 여러 채의 건물이 국보 또는 중요문화재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복잡한 조각과 살아 숨쉬는 듯한 장식, 금을 아끼지 않고 사용해 당초무늬를 강조하는 등 세부적인 부분까지 정성을 기울였던 것을 보여줍니다.

닛코 산린노지 절
쇼도쇼닌이 776년에 세운 린노지는 닛코에서 가장 중요한 사원들 중 하나입니다. ‘삼불당’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거대한 본당에는 금박으로 장식한 목조 불상이 3좌 안치되어 있습니다. 이 3좌의 불상은 앞에서 언급한 닛코 삼산, 즉 난타이산, 뇨호산, 다로산의 본지불(本地仏)로, 즉 부처의 모습으로 나타낸 것입니다.

닛코 후타라산 신사 근처에는 닛코 산린노지의 지원으로 세워진 이에미쓰의 영묘, 다이유인이 있습니다. 이에미쓰는 할아버지 이에야스에 대한 경의의 뜻으로 본인의 영묘는 도쇼구보다 작고 소박하게 지어달라고 유언을 남겼습니다. 그럼에도 산 중턱에 있는 경내에는 건물에 금박을 입혀 장식했고, 거대한 석재를 세심하게 조각한 석조 울타리 등이 있어 훌륭한 장인 기술과 더불어 세세한 부분도 지나치지 않았던 장인의 고집이 보입니다.

온몸으로 느끼는 경치

오쿠기누 온천
지역 주민들이 봤을 때, 국립공원을 제대로 즐기려면 여러 온천에 몸을 담가봐야 합니다. 도치기현의 인적이 드문 산골짜기에 있는 오쿠기누 온천에서는 아름다운 경치를 즐길 수 있는 한적한 노천탕과 유백색의 온천수 등 시골 마을을 몸소 체험할 수 있습니다. 교통편이 좋지 않다는 점이 오히려 자연환경과 분위기를 보전하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닛코 유모토 온천
이 곳은 유노코 호수 근처에 있는 깊은 산 속의 그림같이 아름다운 작은 온천지역입니다. 공기 중에 떠도는 옅은 유황 냄새를 맡으면 마을에 도착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시간이 있다면 마을 온천의 원천인 근처 유노다이라 습원까지 걸어가 보세요. 낮은 목조 오두막들은 온천수를 끌어 올리는 펌프를 설치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입니다. 습원에는 판자를 댄 통로가 있어 지면에 부글거리며 올라오는 유백색의 열탕에 젖지 않고 안전하게 걸어 다닐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