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Japan

마네키 네코의 유래

| 수공예품 , 절 & 신사

마네키 네코가 흔들고 있는 발은 초대 또는 행인 즉, 여행객을 환영한다는 표시입니다. 여러 지역에서는 이 고양이가 행운을 불러온다는 의미도 포함하고 있어서, 가게나 음식점 등 사업 대박을 위해 눈에 띄는 곳에 진열해 놓기도 합니다.

요즘은 마네키 네코가 해외에서 판매될 정도로 인기가 많아졌는데요. 그렇다면 마네키 네코는 과연 어떤 유래를 가지고 있을지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620년경 도쿄 세타가야구의 고토부키 사원은 심각한 재정난으로 문제를 겪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히코네 지방의 군주인 ‘나오타카’라는 사무라이가 새 사냥을 나섰는데 사원의 입구에서 자신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었답니다. 그래서 그는 휴식도 취할 겸 그 고양이를 따라갔습니다. 갑자기 강한 번개와 비가 내리기 시작했고, 나오타가는 사원에 들어간 덕분에 무사히 번개와 비를 피할 수 있었습니다. 그 후 나오타카는 사원에 감사를 표하기 위해 많은 돈은 기부했고 사원은 재정난에서 벗어났습니다. 또한 커다란 마네키 네코의 동상을 사원에 세웠으며, 그 고양이가 사원의 마스코트가 됨과 동시 조그마한 장식품이 되어 판매됐습니다.

마네키 네코는 왼팔이나 오른팔 중 한 팔만 흔들고 있는데, 통상적으로 왼팔을 흔들고 있으면 손님을 부르는 의미, 오른팔을 흔들고 있으면 건강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간혹 보면 양팔을 다 흔들고 있는 마네키 네코도 있는데, 고양이가 두 손들고 항복하는 모습처럼 보여서 실제로 그렇게 인기는 없다고 합니다. 그리고 금전적 행운과 건강을 동시에 바라면 너무 욕심쟁이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있다고 하네요. 어찌 됐건, 마네키 네코는 일본 어디서든 볼 수 있는 귀여운 고양이지만 큰 의미 부여는 하지 않는 것이 좋을지도 모르겠네요. 뭐든 일은 여러분들이 하기 나름이니까요.